default_top_notch
ad47

[카드뉴스] 제네시스 대상 최진호 ‘잠재력을 이끌어 내는 힘’

기사승인 2016.12.14  18:59:42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즌 2승과 대상과 상금왕 수상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올해 KPGA 코리안투어 시즌 2승(제12회 동부화재 프로미오픈ㆍ넵스 헤리티지)과 제네시스 대상, 상금왕을 수상한 최진호(32, 현대제철)는이후 3승과 4승까지 욕심이 생겼고 연습량을 늘렸더니 몸이 버티지 못했다.

피로가 겹치면서 지치기 시작했고 대상포진에 걸려 대회 도중 기권하는 일도 생겼다. 생애 처음으로 다승을 거두기는 했지만 아쉬움도 남는 시즌이었다고 말했다.

[카드뉴스 기사 내용 전제]
제네시스 대상과 상금왕을 석권했다. 소감은?
사실 이번 시즌을 준비하면서 우승 이외 각 부문의 타이틀은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 지난해 상금왕 경쟁을 의식하다 보니 경기 도중 집중력이 떨어지는 순간이 많았다. 올해는 그런 우를 범하지 않기 위해 타이틀에 대한 욕심을 버리고 마음을 비웠더니 제네시스 대상과 제네시스 상금왕이라는 영광스러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된 것 같다.

생애 처음 다승 기록 등 최고의 해를 보냈다.
개막전(제12회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에서 우승한 것이 최고의 해를 보낸 데 있어 가장 결정적인 순간이었다. 시즌 첫 승을 빨리 거두다 보니 여유가 생겼고 내 플레이에 집중할 수 있었다.(웃음) 반면 후반에는 아쉬웠다. 넵스 헤리티지 2016 우승 이후 3승과 4승까지 욕심이 생겼고 연습량을 늘렸더니 몸이 버티지 못했다. 피로가 겹치면서 지치기 시작했고 대상포진에 걸려 대회 도중 기권하는 일도 생겼다. 생애 처음으로 다승을 거두기는 했지만 아쉬움도 크게 남는 시즌이었다.

남다른 의미로 제네시스 대상포인트가 다가올 것 같다. 대상포인트 제도에 어떤 생각을 갖고 있나?
선수들 사이에서 우승을 향한 경쟁은 당연하지만 보너스 상금을 받게 되는 제네시스 대상포인트 순위(10위) 진입을 위한 싸움도 치열했다.(웃음) 우승이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순위에 따라 포인트가 부여되기 때문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순위 싸움에 집중하기도 했다. 또한 대회 규모와 상금에 상관없이 매 대회 일정한 포인트가 지급되기 때문에 선수들은 어느 대회든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면에서 제네시스 대상포인트는 선수들의 실력과 숨겨진 잠재력까지 최대치로 이끌어 낼 수 있는 좋은 제도라고 생각한다.

2017 시즌 목표는 무엇인가?
2017 시즌 한 해 동안 4승 그 이상을 기록하는 것이다.(웃음) 그러기 위해서는 많은 연습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다가오는 시즌을 위해 독(毒)하게 마음먹을 각오다.(웃음)

사진제공=KPGA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ad7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