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7

[정영호 골프칼럼-동영상] 골프란 무엇인가 ‘어떻게 똑바로 쳐야 할지를 아는 것’

기사승인 2017.01.24  00:24:35

공유
default_news_ad1

- 머리를 움직이지 말고 볼을 끝까지 보고 처라

[골프타임즈=정영호 칼럼리스트] 예전에 미국에서 만난 프로는 원래 똑바로 치는 구질은 없다고 말했다. 드로우성이나 페이드성이 있지 스트레이트는 없다고 했다. 곰곰이 생각해보니 일리가 있는 얘기였다.

그러나 스트레이트라는 말은 우측으로 가든 좌측으로 가든 깃발쪽으로 가면 스트레이트라고 말할 수 있다. 어떻게 볼을 목표대로 곧장 칠 수 있을까, 대개의 경우 머리와 등축이 안 무너지면서 임팩트가 되고 채의 날이 직각으로 들어가면 스트레이트 볼이 만들어 진다 .

임팩트 순간 헤드의 로테이션이 제대로 이루어져야 스트레이트 볼을 칠 수 있다. 헤드 페이스와 양손이 로테이션되면서 로테이션이 덜되면 페이드 성이 되고 로테이션이 멀리 되면 약간이 드로우 성의 구질이 된다. 깃발쪽으로 가면 스트레이트 볼이라 말할 수 있다.

볼이 직선으로 날아가려면 임팩트 순간 머리와 등축이 딸려 나가지 말아야 하고 팔이 먼저 뻗어 지면서 몸이 돌아야 한다. 예를 들면 머리, 발 아무것도 움직임 없이 백스윙에서 볼을 내려치면 볼은 무조건 곧장 간다고 보면 되는 정도다.

결론적으로 임팩트 순간 채를 잡고 나가지 말고 채를 던져야 한다. 몸이 안 따라가면서 스트레이트 볼을 칠 수 있다.

‘머리를 움직이지 말고 볼을 끝까지 보고 처라’고 프로들이 말하는 것이다.

골프레슨 동영상 보러가기 ☞ 동영상 정영호 아마골프

정영호 아마골프 대표|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ad7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