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6

타이거JK, "윤미래 억대 사기, 조단이 인감까지 가져가"…아픈 과거 고백

기사승인 2018.04.13  01:05:39

공유
ad81

[골프타임즈 김한솔 기자]

래퍼 타이거JK가 윤미래와 아픈 과거를 고백했다. 

과거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밤도깨비'에서 타이거JK가 윤미래와 자신을 둘러싼 아픈 과거를 털어놨다.

이날 타이거JK는 "(윤)미래가 전 소속사와의 분쟁으로 5년간 소송을 해왔다"며 "사기를 당했는데 조단이의 인감까지 가져가서 50억 이상의 돈이 없어서 5천원이 남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파트에서도 쫓겨날 뻔하고 그때 아버지가 하필 암에 걸려서 돌아가셨다. 그 충격에 (윤)미래가 노래를 못하게 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타이거JK는 "나는 쭉 자신감이 없었다"며 "항상 망한 가수라고 하니까 피해의식이 있었다"고 고백해 아픔을 더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의 '내 노래를 불러줘' 코너에는 타이거JK와 윤미래, 김연자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기기사

ad80

포토

1 2 3
set_P1
ad7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