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7

[KPGA] 2018 시즌 개막, 겨우내 선수들 태국 선호...숏게임ㆍ퍼트ㆍ비거리 중점 훈련

기사승인 2018.04.13  15:58:17

공유
default_news_ad1
ad75

- 한주 앞 다가온 개막전...선수들의 전지훈련 피와 땀의 결정체 '필드에서 멋진 승리 기대'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2018 시즌 KPGA(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 개막이 한 주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이번 시즌을 대비한 선수들이 흘린 많은 땀의 결실을 보여줄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 시즌을 마감하고 기후가 따뜻한 나라로 날아가 각자의 부족한 부분을 연마하고 다음 시즌을 준비한다.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115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5.2%의 많은 선수들이 전지훈련을 다녀왔다고 답했다.

조사 결과 전지훈련 장소로 동남아시아가 가장 많이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태국(42.9%)이 1순위에 올랐고, 베트남ㆍ중국(15.3%), 말레이시아(6.1%) 순이며 동남아 외에 미국(11.2%)도 전지훈련 장소로 인기를 얻었다.

36.7%로 날씨가 전지훈련 고려 사항 시 가장 중요한 요소로 뽑혔다. 다음으로는 쾌적한 훈련 환경(25.5%) 팀 훈련 및 레슨(12.2%), 익숙한 지역(8.2%) 순으로 나타났다.

선수들의 전지훈련 기간은 60일(28.6%), 30일(21.4%) 순이며 최소 10일, 최장 90일을 소화한 선수도 있었다.

전지훈련에서 중점적으로 훈련 내용으로는 숏게임(53.1%)이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퍼트(12.2%), 비거리(10.2%) 등 정교함과 비거리 순이며 스윙 교정(9.2%)과 체력 훈련(9.2%)에 집중한 선수도 있었다.

선수들의 전지훈련에서의 결과물이 한주 후 필드에서 멋진 승리로 이어지길 기대해본다.

▲ 전지훈련지에서 박은신이 멋진 드라이브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제공=KPGA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ad7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