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6

조국, 여자문제+여배우 후원 의혹에 동생 소환까지…"다니는 학교마다 싸움 1등" 논란 多

기사승인 2019.08.26  16:34:26

공유
ad81
   
▲ 조국 여배우 후원 의혹 (사진: YTN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톱스타 여배우 후원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부인했다.

25일 조국 후보자 측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라며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취할 것"이라고 단호한 입장을 전했다.

이날 연예기자 김용호 씨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김씨는 조국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하고 지인들과의 모임에 동행했다는 사실과 함께 여배우의 남편과 조 후보자의 친동생이 친구 사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용호 씨는 조국 후보자의 동생 조모 씨에 대해 "건설업자로 기사가 나기도 했는데 무슨 건설업자냐. 백수건달이지"라며 "제대로 된 직업을 가져본 적이 있나 싶을 정도로 그냥 부산 지역에서는 유명한 백수건달이다"고 밝혔다.

김씨는 "조국의 동생이 여배우 남편과 친구 사이"라며 "왜 이런 좋은 여배우가 그동안 침체기를 겪었을까 싶을 정도로 잘 안보이다 드라마, 영화에 나왔다"며 "역시나 여배우가 갑자기 성공하는데는 밀어주는 세력이 있다. 조국이 그 여배우가 여러 작품을 할 수 있고 CF 찍을 수도 있도록 도와줬다고 조국 후보자 동생이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씨는 조국 후보자의 여배우 후원 의혹에 대해 명백한 증거가 있어 여배우의 실명을 지금이라도 공개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도 "실명을 얘기 안하고 하는 게 앞으로의 취재가 흥미로울 것 같다"고 말해 의혹을 증폭시켰다.

이와 함께 조국 후보자가 자서전을 통해 동생에 대해 언급한 사실도 조명되고 있는 상황. 조 후보자는 "괄괄한 성격에 체격도 건장한데 공부나 독서보다는 운동과 무술을 좋아한 동생은 모범생의 길을 걷고 있던 나와는 달라도 한참 달랐다"며 동생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동생은 다니는 학교마다 싸움 1등이 됐다", "주변 사람들은 '형은 공부 1등, 동생은 싸움 1등'이라고 품평하곤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ad83
ad84

인기기사

ad80

포토

1 2 3
set_P1
ad7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