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6

이경실, "외도 겪으니 내가 변하더라"…현 남편은 범죄 전력 15차례?

기사승인 2019.12.08  01:26:55

공유
ad81
   
▲ 이경실 전 남편 외도 언급 (사진: MBN '동치미')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방송인 이경실이 전 남편의 외도에 대한 속내를 털어놔 화제다.

이경실은 7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외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나는 원래 싸워도 금방 풀고 화해하고 재미나게 살자는 주의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막상 겪으니까 그게 안되더라. 아예 대화가 단절되고 내가 침묵을 지키게 되더라"며 "자꾸 딴 생각을 하고 집중을 할 수가 없었다. 내가 변한다"고 말했다.

이경실은 한 차례의 결혼 실패 후 재혼했으나 재혼한 남편 최모 씨가 성추행 혐의로 10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사건으로 한동안 방송 활동을 쉬었다.

특히 한 기자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이번 재판으로 새롭게 알려진 사실이 있는데 (이경실의 남편은) 성폭력에 관한 처벌 경력은 없는데 그동안 사기죄 등으로 벌금형을 받은 전력은 15차례나 있었다"고 밝혀 충격을 안긴 바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ad83
ad84

인기기사

ad80

포토

1 2 3
set_P1
ad7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8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