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7

[PGA 투어] 채리티오픈2R, 콜린 모리카와 이틀 연속 선두...임성재ㆍ김시우ㆍ이경훈 공동 45위

기사승인 2020.07.11  13:09:15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상악화로 중단 재개되며 33명 잔여 경기 다음날로 이어져

▲ 김시우(자료사진=KPGA제공)

[골프타임즈=문정호 기자] 1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뮤어필드 빌리지GC(파72, 7,456야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PGA(미국프로골프) 워크데이 채리티 오픈(총상금 620만달러) 둘째 날 콜린 모리카와(24, 미국)는 보기 3개, 버디 9개를 잡고 6언더파 66타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65-66)로 첫날 선두를 지켰다.

공동 2위(10언더파 134타) 케빈 스트릴맨, 저스틴 토마스(이상 미국)를 3타차로 제치고 이틀 연속 단독 선두에 올랐다.

지난해 7월 베라쿠다 챔피언십에서 데뷔 첫 승을 달성한 투어 2년차 모리카와는 일본계 미국선수다.

10번홀에서 출발한 모리카와는 전반 보기와 버디 각 2개로 이븐파를 쳤고 후반 4연속(2번~5번홀) 버디를 몰아치는 저력을 보였다.

임성재(22)ㆍ김시우(25)ㆍ이경훈(29)는 공동 45위(2언더파 142타)에 자리해 컷 통과가 무난해 보인다.

안병훈(29) 공동 79위(이븐파, 144타), 노승열(29) 공동 102위(2오버파 146타), 강성훈(33) 공동 105위(3오버파 147타)로 하위권에 머물며 2라운드 잔여경기와 무관하게 3라운드 진출이 어렵게 됐다.

이날 경기는 기상악화로 두 차례 중단되며 33명이 경기를 마치지 못해 잔여 경기는 다음 날로 이어진다.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ad7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