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47

아빠 된 세계 랭킹 3위 존 람, 가벼운 발걸음으로 오거스타 향해…

기사승인 2021.04.05  09:59:42

공유
default_news_ad1

[골프타임즈=유동완 기자]

▲ 아빠가 된 존 람이 아내 켈리와 아들 케파의 탄생을 행복해한다.(존 람 인스타그램 켑처)

지난 2월 초 “첫 아이의 출산을 위해 마스터스를 떠날 것이다”고 밝혔던 남자골프 세계 랭킹 3위 존 람(스페인)이 아빠가 됐다.

‘명인 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를 약 1주일 앞두고 지난 토요일 아빠가 된 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내 생애 최고의 날”이라고 썼고 “아내 켈리는 잘 지내고 회복 중이며 아들 케파도 매우 건강하다”고 5일(한국시간) 알렸다.

람은 4월 둘째 주가 자신의 아이 출산 예정일이라며 마스터스 출전을 불투명하게 했다. 그는 “올해 첫 번째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 출전 중 출산 소식이 전해지면 언제든지 오거스타를 떠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첫 아이의 탄생을 절대 놓치지 않겠다던 람은 아버지가 되며 가벼운 발걸음으로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가 열리는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 클럽으로 향한다.

PGA 투어 통산 5승의 람은 지난해 11월 오거스타 내셔널 공동 7위를 포함 2020~2021 시즌 톱10에 7차례 이름을 올렸다.

유동완 기자  golfyoo@thegolftimes.co.kr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73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