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6

전진 아버지 찰리박 근황, 건강악화에 생활고 '충격'

기사승인 2020.10.20  02:43:10

공유
ad81

- 전진 아버지

   
▲ 전진 아버지 (사진 : KBS2)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전진 아버지 찰리박의 근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찰리박은 지난해 척추협착증 및 뇌졸중 후유증으로 3년째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투병 생활 때문에 방송 및 가수 활동을 하지 못해 수입이 없어 생활고 까지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 방송에 출연해 "아들 전진이 내 투병 사실에 대해 알고는 있지만 이 정도인 줄은 모를 것"이라며 현재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뇌졸중 때문에 왼쪽 팔과 다리에 마비가 오고 발음도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전진 아버지 찰리박의 지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찰리박이 재활병원으로 옮겨야하는 상태지만 비용이 없어 2017년부터 집처럼 사용할 수 있게 개조한 안양의 지하 연습실에서 기거하며 재활 치료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찰리박이 기거 중인 지하연습실도 월세가 많이 밀려 주인이 비워달라고 한 상태지만 아들인 전진 씨에 피해가 갈까봐 걱정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근황을 전했다.

한편, 찰리박은 전진의 아버지로 잘 알려져 있으며, 앨범을 발표하는 등 방송인으로 활동했다.

ad83
ad84

인기기사

ad80

포토

1 2 3
set_P1
ad7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